코로나19가 만들어낸 신조어 酒精手

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-19(코로나19)의 확산으로 소독제 수요가 폭발했다. 동시에 빈번한 소독제 사용으로 생겨난 손 부위 피부 트러블을 일컫는 신조어 “酒精手(알콜손)”이 탄생했고, 화장품 브랜드들은 신조어를 소구점 삼아 소독제와 핸드크림을 마케팅하는 모습이다

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세계가 공통적으로 강조하는 것은 ‘손씻기’다. 중국국가위생건강위원회(国家卫生健康委员会)도 소독제 사용과 손위생 관리 가이드를 공표1하는 등 소비자들이 소독제 사용과 손씻기에 더 익숙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 중이다.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도 全民洗手舞挑战赛(전국손씻기춤챌린지)2,高校洗手舞接力赛(대학생손씻기춤챌린지)3 등이 유행하면서 ‘손씻기’에 대한 인식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

영상1. 손씻기춤챌린지 참여 영상 | 출처 : Wesee
영상2. 손씻기춤챌린지 참여 영상 | 출처 : Wesee

소독제 수요 증가로 시장 진입 장벽 낮아져

‘손씻기’ 캠페인은 손소독제&세정제 수요의 폭발을 야기했고, 소독제 품귀 현상이 빚어짐에 따라 중국 당국은 소독제 생산 허가 기준을 낮추는 등 공급을 확장하는 조치를 취했다.4 소독제 시장의 진입 장벽이 일시적으로 낮아짐에 따라 1~2월 동안 다수의 브랜드들이 소독제 상품을 신규 등록했고, 화장품 브랜드 CHANDO/自然堂, One Leaf/一叶子, Biohyalux/润百颜, Spring summer/春夏 등도 소독제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신제품 등록을 마친 상황이다

신조어 酒精手, 화장품사의 새로운 소구 포인트로

중국 당국은 알콜 농도 75% 이상의 손소독제 사용을 권장한다. 하지만 알콜 농도가 높은 제품을 사용하면 알콜 성분이 휘발되면서 피부건조 등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다. 때문에 SNS 상에선 잦은 소독제 사용으로 건조해진 손을 지칭하는 “酒精手(알콜손)” 신조어가 생겨났고, “알콜손” 트러블을 해결하기 위해 제조사들은 “보습/수분공급” 효능을 함께 소구하고 있다

CHANDO의 신상 손소독제는 비타민 E, 히알루론산, 글리세롤 등 보습 성분이 추가되었고, 동사의 핸드크림은 “修护酒精手(알콜손 리페어)”가 가장 먼저 어필하는 문구로 변경되었다. Biohylalux(润百颜) 등 로컬 화장품 브랜드도 유사한 전략으로 손소독제와 핸드크림을 동시에 판매 중이다

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올 상반기 손소독제 수요 증가가 ‘손 위생 청결’에 대한 인식을 높여주는 계기가 되고 손 소독과 핸드케어 루틴이 더욱 보급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. 그동안 핸드크림은 단순 겨우내 피부 건조를 막기 위한 계절성 화장품이었다면, 앞으로는 청결 유지와 피부 보호를 위한 화장품이 되어 상시 필요한 필수소비재로 바뀌어갈 것으로 기대된다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